그림·만화

  • 여러분들의 그림실력을 마음껏 뽐내보세요~@_@
  • 7월 5일부터 기존 [만화게시판]과 통합되었습니다.
방가방가 햄토리 모작 [0]
[레벨:5]브룩 (풍류사매@봉황)
답변수 :
0
포인트 :
2,860 LV 5
87%
5,660 / 6,000
  • 추천 0 |
  • 조회 12 |
  • 일시 2020.04.12 (19:18:17)
♥ 이 글을 추천한 회원:

햄토리.jpg : 방가방가 햄토리 모작

오늘은 햄찌 관련 애니 중 가장 유명한 친구인 '햄토리' 모작을 올립니다.

햄찌의 귀여움을 잘 표현하고 오프닝과 엔딩까지 기억에 남아서 아는 사람들에겐 유명하지요.

족제비 만큼 그리기는 편해서 즐거웠습니다.

덧글 0개
1page / 1page
  • 자유그림 >

    천사소녀 네티 모작

    by [레벨:5]브룩 2020.04.15

    트윈테일이 아닌 포니테일을 한 마법소녀도 얼마든지 예쁠 수 있음을 증명한 애니라지요.그리고 능력 없어도 빠른 발재간과 순간판단력이면 얼마든지 임무도 완수할 수 있다는 것도 증명했죠.다만 저 리본들만 아니었다면 더 쉽게 그릴 수 있었겠지만 아무래도 가장 예쁜 걸 고르다 보니 그렇게 됐습니다.

  • 자유그림 >

    방가방가 햄토리 모작

    by [레벨:5]브룩 2020.04.12

    오늘은 햄찌 관련 애니 중 가장 유명한 친구인 '햄토리' 모작을 올립니다.햄찌의 귀여움을 잘 표현하고 오프닝과 엔딩까지 기억에 남아서 아는 사람들에겐 유명하지요.족제비 만큼 그리기는 편해서 즐거웠습니다.

  • 자유그림 >

    유희왕 모작

    by [레벨:5]브룩 2020.04.08

    거의 15년 전 TV에서 본 이 친구가 플레이 하는 카드게임은 그야말로 경이로웠다죠.카드를 내는 순간 튀어나오는 몬스터와 간지나게 카드를 뽑는 저 모습에 반하지 않을 사람이 없었다죠.다만 저세상(?)적인 헤어스타일로 인해 용기를 내어 그려보려고 시도한 사람들에게 한 번 쯤 절망을 안겨줬으리라고 생각합니다.근데 솔직히 말해 포켓몬도 AR로 만들었다면 유희왕도 충분히 구현할 수 있다고. 생각합니다.

  • 자유그림 >

    꼬마마법사 레미 모작

    by [레벨:5]브룩 2020.04.07

    90년대 출신들에게 유명한 마법소녀물 중 하나인 꼬마마법사 레미의 인물인 '보라'입니다.처음 봤을 때는 요술봉 휘두르던데 나중엔 파티시에로 전향해서 먹방 애니 비슷하게 간 추억이 남아 있네요.다른 친구들도 예쁘긴 한데 저는 제일 먼저 떠오른 게 이 친구더라고요.아무튼 이렇게 하나씩 올려 봅니다.

  • 자유그림 >

    선계전 봉신연의 모작

    by [레벨:5]브룩 2020.04.06

    때론 어벙벙하지만 할 때는 제대로 하는 캐릭터인 태공망을 그려봤습니다.제 생각에 이 애니는 원작을 잘 따라가지 못해서 아쉽습니다.듣기로는 몇 년 전에 그림체 바꾸고 원작까지 따라간 신작이 나왔다고 하던데 그냥 추억 속에 묻어두겠습니다.그리고 흑백으로 명암 연습도 해봤는데 생각보다 쉬운 게 아니네요..정말 명암 잘 넣는 분들 너무 부럽습니다.

  • 자유그림 >

    카드캡터 체리 모작

    by [레벨:5]브룩 2020.04.03

    지난 번 작품에 수정할 점이 생겨서 수정하고 다시 올렸는데 썸네일이 바뀌지 않아서 그냥 새로 작성했습니다.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명작일테니 즐감하시길.

  • 자유그림 >

    행복한 세상의 족제비 모작

    by [레벨:5]브룩 2020.04.03

    요즘같이 우울한 세상엔 모작 그리는 맛에 견딜 수 있어서 다행이네요.그리는 순간엔 세상 일 다 잊고 집중하면 기분이 좋아지니까요.이 친구를 아는 사람은 저 손에 든 음식과 더불어 엔딩곡도 잘 알고 있을테죠.다만 저 친구는 심각한 나르시즘에 빠졌고 보호자라는 인간은 아무 생각조차 없어 보이는 존재라 안타깝고 답답할 뿐.아무튼 저라도 그리고 올려야 새로운 글들이 쌓일 테니 계속 그려보겠습니다.

  • 자유그림 >

    셋쇼마루 모작

    by [레벨:5]브룩 2020.03.03

    여기에 글 써본지가 언제인지 가물가물한데 3년 넘게 그림 한 장 올라오지 않았다는 게 더 소름돋네요.작년에 그리긴 했지만 이 곳이 생각나서 한 번 올려봅니다.참고로 많은 분들이 이 그림을 보고 한 번쯤은 대놓고 양다리 걸치는 주인공보다 훨씬 신사적이고 세련된 캐릭터라는건 잘 알 겁니다.아무튼 이 곳이 생각날 때면 다시 놀러오겠습니다.